GS리테일-펫츠비, 유기동물 위한 사료 기부 캠페인
GS리테일-펫츠비, 유기동물 위한 사료 기부 캠페인
  • 김영철 기자
  • 승인 2019.03.3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사진=GS리테일 제공)

국내 유통사 GS리테일과 반려동물용품 스타트업 펫츠비가 손잡고 유기동물의 복지 향상을 위한 기부 캠페인을 실시한다.

GS리테일은 펫츠비와 함께 4월 한달 간 편의점 GS25와 온라인 쇼핑몰 GS fresh를 통해 고객들이 반려동물 관련 제품을 구매하면, 동물보호단체 ‘카라(KARA)’에 최대 1톤의 사료를 기부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며 살아가는 ‘펫펨족(Pet+Family)’의 증가와 함께 늘어나는 유기동물들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함이다. GS리테일은 이를 통해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위한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과 더불어 사람들에게 유기된 동물들의 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S25는 4월 한 달간 고객들이 ‘유어스 동물농장’ 제품 구매 후 GS25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나만의 냉장고’를 통해 GS&POINT 적립 시 일일 횟수 제한 없이 상품 1개당 1개의 ‘기부 스탬프’를 지급한다. GS25에서 제품을 구매한 고객들이 나만의 냉장고 앱에 생성된 ‘기부 스탬프’를 터치 시에 유기동물을 위한 사료를 100g씩 기부하는 이벤트이다.

온라인 쇼핑몰 GS fresh에서도 4월 2일부터 30일까지 ‘펫츠비’의 반려동물용품을 구매하면 금액에 따라 100g에서 500g의 사료를 자동으로 기부하는 캠페인이 진행된다. GS리테일의 사료 기부 캠페인은 GS25와 GS fresh 각각 500kg을 목표 수량으로 두고 있으며 최대 수량 달성 시 총 1톤까지 기부 가능하다.

GS리테일은 믿을 수 있는 반려동물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과 차별화된 가치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함과 동시에 공유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실제로 GS리테일은 공식 봉사단체 GS나누미를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유기견보호소 ‘케어’에서 월 1회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동물 관련 품목들을 지원하며 동물 사랑에 앞장서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동물과 한 가족처럼 지내는 반려동물 인구가 크게 증가하면서 버려지는 유기동물도 그만큼 늘어나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껴 이번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성숙한 반려동물 보호 문화의 정착과 인식 전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펫츠비’의 온라인몰과 앱에서도 4월 1일부터 한 달간 ‘1+1+1 기부 챌린지’를 진행한다. 4월 중 펫츠비에서 사료를 구매하면 ‘이벤트카드’를 동봉 발송하며 100g의 사료가 자동 기부된다.


이에 고객들이 전달받은 이벤트카드를 촬영해 SNS인 인스타그램에 인증 사진 업로드 시 100g을 추가로 기부하며, 업로드를 진행하면서 지목된 친구가 자신의 계정에 해당 글과 사진을 출처와 같이 올리는 ‘리그램(Re-gram)’시에는 100g의 사료를 추가 기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