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수지·윤아 뒤 잇는 아너소사이어티 ★ 됐다…연말에만 1억 기부
설현, 수지·윤아 뒤 잇는 아너소사이어티 ★ 됐다…연말에만 1억 기부
  • 문하영 기자
  • 승인 2018.12.2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어스DB)
(사진=위어스DB)

[위어스=문하영 기자] AOA 설현이 선행에서 수지, 윤아 등 걸그룹 선배들의 뒤를 잇게 됐다. 저소득 청소년과 아동보육센터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것.

24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설현은 지난 20일  1억 원을 기부하면서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1991호 회원으로 가입했다. 소녀시대 윤아, 인순이, 수지, 하춘화 등에 이은 6번째 가수 '아너'다.

설현은 지난 11월 29일,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해 사랑의열매에 5000만원을 기탁한 바다.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지난 20일, 다시 아동보육센터 지원사업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지는 선행에 대해 설현은 "우연히 나보다 어린 친구들이 어려운 환경에서 힘들게 지내는 것을 알고 난 후 줄곧 마음이 쓰였다"며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는데 이제야 그 사랑을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지난 12월 20일 기준, 전국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은 1990명이다. 직종별로는 기업인이 947명(47.6%)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는 전문직 272명(13.7%) 순이었다. 방송·연예인의 경우 20명이 가입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