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코리아, 삼성물산 임직원 해외봉사단과 미얀마 교육환경개선 나서
플랜코리아, 삼성물산 임직원 해외봉사단과 미얀마 교육환경개선 나서
  • 문하영 기자
  • 승인 2019.08.0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물산 해외봉사단 및 현지 거래선
사진=삼성물산 해외봉사단 및 현지 거래선

국제구호개발 NGO 플랜코리아가 삼성물산 임직원 해외봉사단과 함께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미얀마 소외지역을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플랜코리아 스태프들을 비롯해 삼성물산 임직원들과 현지 거래선 임직원 등 총 50여 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은 총 4일간 미얀마 양곤시 달라 타운십(Dala Township)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봉사단이 찾은 달라 초등학교(Dala Primary School No. 13)는 삼성물산이 지난 7월부터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미얀마 소외지역 교육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 중인 현장이기도 하다. 더욱이 달라 타운십 강가 인근에 위치한 학교이기에 우기 때마다 홍수 피해로 학교 시설이 상습 침수되는 피해를 입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홍수 피해 위험은 물론이고 교내 위생시설도 미흡한 것으로 알려진다.

해당 사업 현장에 파견된 임직원 봉사단은 ▲학교 인프라 개선 활동 ▲학교 환경 미화 활동 ▲미니 올림픽 및 문화교류 활동 등을 펼쳤다. 학교 내 안전한 통학로 조성, 아동친화적인 환경 조성을 위한 화단 제작 작업과 학교 벽 페인팅 및 벽화 작업, 게시판 꾸미기 등 작업에 참여한 봉사단은 현지 아이들과 함께 놀이활동을 통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봉사활동을 함께 한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삼성물산은 지난 2011년부터 인도에서 5년, 그 후 4년 째 미얀마에서 소외지역 아동과 지역사회를 위한 교육환경 개선사업 및 임직원 해외봉사단 파견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봉사활동 참여 뿐 아니라 시설 보강, 기자재 지원 등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임직원 해외봉사단에는 건설, 상사, 패션, 리조트 등 삼성물산 4개 부문이 함께 참여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앞으로도 임직원 해외봉사단 파견 등의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에 더해 삼성물산은 포용적이고 평등한 아동 친화적인 교육환경 조성을 통해 아동의 전인적인 발달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환경 개선사업을 올해 7월부터 총 12개월 간 실시할 계획이다. 학교 내 전반적인 교육시설 개보수 작업과 화장실 및 식수 위생 시설 개보수, 교내학습 기자재 및 교보재 지원, 교육 및 위생 관련 인식개선 활동과 캠페인을 통해 아동과 교사 대상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