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소외이웃에 지속적인 도움의 손길
신라면세점, 소외이웃에 지속적인 도움의 손길
  • 문하영 기자
  • 승인 2019.07.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라면세점
사진=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이 지역 공헌을 통해 따뜻한 정을 전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5일, 초복을 한 주 앞두고 인근 지역민 200명을 초청해 특별한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4일 서울시 중구 다산동, 약수동, 청구동 등 인근에 거주하는 소외 이웃 200명에 갈비탕을 대접하고 생활필수품을 전달하는 제1회 '사랑의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신라면세점은 지역 소외 이웃을 초대해 나눔 활동을 펼치는 사랑의 나눔 행사를 매달 정례화하고 있다. 대상 이웃은 중구청을 통해 선정하며, 서울점이 위치한 장충동 인근 식당의 매출 증가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 행사 진행 식당도 주기적으로 변경 예정이다. 사랑의 나눔행사는 제휴 여행사인 ㈜감마누에서 공동 참여 의사를 밝혀 함께 진행한다.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위해 지난 2002년부터 서울시 중구청 연계를 통해 소외 계층 가정을 선정 후 청소년 장학금, 독거 어르신 생활비, 주거비, 의료비 등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기도 하다. 지난 2월에는 새 학기를 앞두고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 학용품 구매 비용, 생필품 지원을 후원하는 기부금을 중구청을 통해 전달했다. 다문화 가정을 돕기 위해 서울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간 후원 협약'을 맺고 지원 활동을 펼치고도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다문화 족 회원 자녀를 대상으로 학용품 지원 및 공연 관람, 베이킹 클래스, 한지공예 등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한 바다.

신라면세점은 "지역 주민과 더욱 다채롭게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중구청 등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